Home Login Join Sitemap
전체메뉴

NEWS AREA

협의회 알림마당

해운소식

  • 해운항만단체, 청와대 향해 “공정위 과징금 부과 철회하라”
    2021-09-09 29 회

선원노련·해운협회·해기사협회·항만발전협의회, 공정위 규탄 1인 시위

 

 



부산항발전협의회를 비롯해 인천항발전협의회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한국해기사협회 한국해운협회 등 해운관련단체들은 8일 서울과 부산 인천 등 3개 주요 도시에서 공정거래위원회 규탄 1인 시위를 하고 해운사를 상대로 한 과징금 부과방침을 즉각 철회해 줄 것을 촉구했다.

선원노련 정태길 위원장과 해운협회 김영무 상근부회장, 해기사협회 이권희 회장(사진 왼쪽부터)은 이 날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면서 제2의 한진해운 사태 재발방지와 해운산업 재건을 위해 공정위에서 합리적인 결정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영무 해운협회 부회장은 “공정위의 과징금 부과는 해운사의 줄도산으로 이어져 결국 해운 조선 물류 등 전체 450만 해양가족의 생계를 위협하는 결과를 초래할 거”라고 우려하면서 “오늘 릴레이 1인 시위로 공정위심사보고서의 문제점을 알리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해양가족들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임에도 시위에 나설 수밖에 없는 이유는 제2의 한진해운사태를 방지하고, 더 나아가 해양산업의 존립기반을 지키기 위해서”라며 “공정위 과징금이 현실화하면 해운산업 재건계획은 수포로 돌아가고 그동안 어렵게 구축한 해운산업 기반도 크게 와해될 것으로 우려되기에 정부의 정책적인 배려가 그 어느 때 보다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태길 선원노련 위원장도 “대통령은 해운재건의 성공을 얘기했지만 해운 일선 현장의 선원들은 대량으로 실직할 위기에 놓여 있다”며 “공정위의 판단 착오로 해운사에 과징금이 부과된다면 이를 감당하지 못할 선사는 곧장 경영위기로 빠질 것이고, 선원들은 해고 등 생사기로에 처하게 될 거”라며 공정위 과징금 부 과방침은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권희 해기사협회 회장도 “해운사들이 공정위의 과징금 부과로  선박을 대량 매각하거나 도산할 경우 1만여명에 달하는 외항상선 해기사의 고급일자리가 상실될 것으로 우려된다”며 “해운산업을 재건해 양질의 고급일자리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해운산업 정책지원 차원에서 이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 줄 것”을 청와대와 정부에 촉구했다.

이 날 인천에선 인천항발전협의회 관계자가 인천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고 부산역 앞에서는 부산항발전협의회를 비롯해 해기사협회 선원노련  해운협회 관계자가 공정거래위원회의 과징금 부과 철회를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였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출처: 코리아쉬핑가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