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ogin Join Sitemap
전체메뉴

NEWS AREA

협의회 알림마당

해운소식

  • 내년부터 외항선 공급 선용품도 수출실적으로 인정
    2021-12-31 25 회

정책자금 지원·무역금융 수혜 등으로 국내 선용품산업 활성화 기대

 

 



내년부터 외항선에 내국 선용품을 공급하면 수출실적으로 인정받는다.

부산항만공사(BPA)와 한국선용품산업협회은 내년 1월부터 국내에서 생산된 선용품을 외항선에 공급할 경우 수출실적으로 인정받게 된다고 밝혔다. 

최근 산업통상자원부는 ‘대외무역관리규정’을 개정, 내년 1월1일 이후 세관에 완료 보고된 적재허가서에 기재된 금액을 기준으로 선용품공급실적을 수출실적으로 인정하기로 했다. 인정서는 한국무역협회에서 발급한다.

선용품은 선박 운항에 필요한 생필품, 부속품 등을 일컫는다. 이중 외항 선박에 공급되는 선용품은 수출과 유사하지만, 지금까지 수출실적으로 인정되지 않아 선용품업계가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지원정책에서 소외돼 경영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선용품업계는 그동안 정부와 부산시 등 항만당국에 선용품 공급실적의 수출 인정에 대한 필요성을 지속해서 제기했다. 

부산시와 BPA도 이를 공감하고 기업 현장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이번 규제개선에 앞장서 왔다. 이로 인해 국내 2천여 개의 중소 선용품업체들이 직·간접적인 수출지원 정책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돼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선용품업체들이 다소나마 숨통을 틔울 것으로 전망된다.

선용품산업협회 관계자는 “앞으로 연간 약 1조원 이상 규모의 국산 선용품이 수출실적으로 인정받게 돼 우리 업계로서는 매우 고무적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BPA는 “국내 선용품산업의 국제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 판로를 개척해 우리나라가 세계 선용품산업의 중심국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정책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출처: 코리아쉬핑가제트